[국제] 미국 국무부, 북한과 중국 종교 탄압 비판 종교 자유 강력 촉구

사진=미국 국무부

사진=미국 국무부

미국이 북한과 중국의 종교 탄압에 대해 비판하며 종교 자유 및 인권을 개선하라는 입장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어 북한에게는  “종교적 자유를 포함한 인권 문제 해결없이 북미관계의 완전한 정상화는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현지시간 10일 미국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2019 국제종교자유 보고서(Annual International Religious Freedom Report)’와 관련한 외신기자 브리핑 시간에서 국제종교자유 담당대사인 샘 브라운백(Sam Brownback)은 북한의 인권, 종교문제에 대해 언급했다.

브라운백 대사는 북한의 강제수용소에 대해 언급하며 “북한 주민들이 신앙을 갖게되면 강제수용소로 보내지는데, 약 8-12만 명의 정치범이 수용돼 있다. 이곳에서 목숨을 잃기도 하는 사례가 많다. 우리는 북한이 정상국가처럼 행동하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어떤 신앙이든 자유롭게 신앙생활을 할 수 있도록, 신앙에 따라 자유롭게 모이도록 해야 하며 박해와 보복의 두려움 없이 자유롭게 말할도록 허용하길 바란다. 이것은 종교 자유의 기초에 불과하나 북한은 아직 갈 길이 멀다.”며 비판했다.

이어 “그들이 이러한 길을 걸어가는 것이 나의 희망이지만, 지금까지 우리는 그들에게서 종교적 자유에 대해 기꺼이 받아드리려 하는 어떠한 징후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는 완전한 북한과의 관계 정상화는 종교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 문제 해결없이는 어렵다는 것을 북측에 지속적으로 말해왔다”고 말했다. 실제 보고서에도 ‘2월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6월 북미정상회담에서도 미국 정부는 북한 당국자들과의 완전한 관계 정상화는 종교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 문제를 다룰 것을 요구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어 브라운백 대사는 작년 미국이 12월, 유엔 총회의 북한 인권결의안을 지지했으며 특히 북한과 외교 관계를 맺은 정부와의 양자 협의에서도 북한 종교 자유에 대해 우려를 제기해음을 밝히며 “미국은 긴밀한 유대 관계를 위해서 양국이 종교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을 다룬다면 분명히 크게 개선될 것이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마이크 펜스(Mike pence) 부통령이 지난 7월 워싱턴에 열린 종교자유선진화 장관 시절 받언에 대해도 언급했다. 부통령은 “미국은 한반도에서 모든 신앙의 모든 사람들의 종교 자유를 계속 지지할 것”이라 말한 바 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을 포함한 미 정부 고위 관리들이 기독교 단체를 포함한 탈북자와 비정부기구와 만남을 가진 것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국무장관 역시 이날 브리핑에 참석해 국가의 종교의 자유 보장에 대해 언급했다. 특히 중국에 대해 맹비난을 가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은 모든 종교에 대해 국가적 차원에서 계속적인 억압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은 이제 종교기관에 공산당의 리더십에 복종하라고 지시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미국 국무부는 1998년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매년 세계 종교 자유에 대해 평가해왔다. 이 보고서는 2019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의 기간을 다루었으며, 유엔 COI와 NGO조사, 탈북자 증언, 언론보도 등의 관찰 결과를 정리한 형태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재지정했다. 북한 이외에도 중국, 이란 등 9개국이 포함됐다.

[최인애 기자] @ 2020-06-11 11:57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