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아시아] 中, 신장자치구 방문객 휴대전화에 ‘감시 앱’ 설치

이메일∙문자 수집 및 위치 추적 가능

중국에서 가장 서쪽에 위치한 이르케쉬탐(Irkeshtam) 국경은 키르기즈스탄과 맞닿아 있으며, 많은 무역인과 관광객들이 드나드는 곳이다. 중국 정부가 이곳을 통과하는 방문객들의 휴대전화에 감시 앱을 깔아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사진=Luo Yang/Xinhua/Barcroft Media)

중국에서 가장 서쪽에 위치한 이르케쉬탐(Irkeshtam) 국경은 키르기즈스탄과 맞닿아 있으며, 많은 무역인과 관광객들이 드나드는 곳이다. 중국 정부가 이곳을 통과하는 방문객들의 휴대전화에 감시 앱을 깔아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사진=Luo Yang/Xinhua/Barcroft Media)

중국 당국이 키르기즈스탄과 신장위구르 자치구 사이 국경 수비대를 통과한 방문객들의 휴대전화에 감시 앱(Spy App)을 설치하여 이메일∙문자메시지 등 각종 개인정보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가디언 등이 2일 보도했다.

가디언은 중국 국경 경비대가 방문객들에게 휴대전화를 잠금 해제한 뒤 제출하게 하고, 사전 고지 없이 감시용 앱을 깔았다고 전했다. 또한 방문객이 국가를 떠날 때 국경 관리들이 이 앱을 제거했어야 하나 관리들의 부주의로 제거되지 않은 채 외부로 나와 중국의 ‘감시 앱’ 설치 및 활동이 있음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앱은 펑차이(蜂采, Fēng cǎi)로, 가디언 및 사이버보안업체 Cure53 등이 여행객의 휴대전화에서 발견한 앱의 역설계 결과 이 앱의 작동 방식에 대한 자세한 내용이 발견됐다.

이 앱은 여행자의 휴대전화에서 개인 정보를 추출하고 의심스러운 파일을 검색하는 두 가지 주요 기능을 갖고 있다.

이메일, 연락처, SMS 메시지, 소셜 미디어 계정 식별자 및 고유 장치 식별자를 포함하여 단말기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수집한다. 수집된 정보는 국경 경비대 사무소의 로컬 인트라넷에 있는 서버로 전송된다.

또한 가디언에 따르면, 이 앱이 위치 추적을 한다는 뚜렷한 단서는 없으나 이 앱이 수집한 정보와 식별자를 여권 세부 정보와 결합시키면 중국 정부가 원할 때에 언제든지 여행자들의 위치를 추적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수집된 정보는 7만 건이 넘으며, 주의 깊게 봐야 할 자료에 대한 매뉴얼이 있고, 극단주의 관련 자료나 선전 잡지를 위주로 살피고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그 외에 중국 정부가 예의 주시하는 내용은 달라이 라마의 글, 신장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연구, 중국의 대만 개입에 대한 비판적인 글 등도 포함되어 있다.

이 앱은 중국 국영 네트워크 회사인 파이버홈 네트워크(Fiberhome Networks)에 의해 난징에서 개발된 것으로 보이며, 중국 당국이 우려하는 내용이 발견되지 않을 경우 경찰은 휴대전화에서 그 앱을 제거하고 방문자에게 돌려주게 되어 있다.

해당 앱 펑차이(蜂采, Fēng cǎi), 오른쪽 (사진=Guardian)

해당 앱 펑차이(蜂采, Fēng cǎi), 오른쪽 (사진=Guardian)

[윤지언 기자] 2019-07-08 @15:46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