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의 동성애독재 강력반대!”, <동대비상위> 발족

 출범식 (2019.06.14) (사진=동대비상위 제공)

<혐오차별로 포장된 동성애독재 대응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식 (2019.06.14) (사진=동대비상위 제공)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의 동성애독재를 단호히 반대하고, 이를 강력 저지하기 위한 <혐오차별로 포장된 동성애독재 대응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동대비상위)가 14일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발족됐다.

동대비상위는 인권위가 지난 2월 20일 혐오차별특위를 구성하고, 동성애 행위에 대한 반대 및 정당한 비판조차 차별과 혐오로 규정하여 동성애에 대한 어떤 비판도 허용하지 않으려는 행태를 ‘동성애독재’라고 봤다.

동대비상위는 인귄위의 이같은 활동에 대한 강력 대응의 필요에 의해 발족됐으며, 초대 위원장으로 서울대 법대 최대권 명예교수가 추대됐다.

동대비상위는 “인권위의 혐오차별특위의 출범은 지금까지 인권위가 적극 시행해 오던 동성애 옹호 조장 활동을 넘어서, 동성애에 대한 건전하고 정당한 비판과 반대의 자유를 모두 박탈하고 탄압하여 동성애에 대하여 우리 사회 어느 누구도 반대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게 하는, 동성애 독재 국가로 나아가겠다는 계획과 활동을 본격화한 것이라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현재 동성애 차별금지법(인권기본법, 혐오규제법, 차별금지법 등)이 제정된 유럽, 북미 국가들에서는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뿐 아니라 ‘동성애 성행위’라는 비정상적 성행위를 양심, 신앙, 이성 등의 이유로 반대하는 견해를 표명만 해도, 조사, 벌금, 징역의 형사처벌 및 손해배상책임을 당하고, 직장에서 해고되고, 자격이 박탈되는 탄압이 벌어지고 있다.”며, “국가인권위도 2001년 이래 동성애 반대를 차별로 규정하고 동성애에 대한 부정적 언론 보도를 차단하는 등 동성애 반대의 자유를 억압하고 침해하는 수많은 활동을 해 왔으며, 인권위 혐오차별특위의 궁극적인 목표는 ‘동성애 차별금지법 제정’”이라고 꼬집었다.

동대비상위는 발족 후 첫 번째 행사로 7월 3일 오전 10시 30분에 정갑윤 국회위원과 함께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왜곡된 혐오차별과 인권기본법의 문제점과 폐해”에 대한 학술포럼을 갖는다.

[윤지언 기자] 2019-06-14 @14:28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