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Acts29] 이란 정부, 지난 몇 주간 기독교인 150여 명 체포

이란에서 기독교인을 체포하는 사례가 지난 2018년 11월부터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고 한국VOM이 보고했다.

한국순교자의소리(Voice of the Martyrs Korea, 한국VOM)에 따르면, 지난 몇 주 간 알보르즈(Alborz)주 카라즈(Karaj)에서 기독교인 70명 가량이 체포됐고, 테헤란 일부 지역과 다마반드(Damavand)에서 30명이 더 체포됐으며, 12월에만 이란 북부, 북동부, 남서부에서 더 많은 기독교인들이 구금됐다.

아미르 탈레이푸어와 마흐나즈 하라니 부부(좌), 고르반도르디 투라니 목사(우) (사진=한국VOM)

아미르 탈레이푸어와 마흐나즈 하라니 부부(좌), 고르반도르디 투라니 목사(우) (사진=한국VOM)

지난 해 12월 2일 아흐바즈(Ahvaz)시에 거주하고 있는 쉬마 잔가네(Shima Zanganeh)와 쇼쿠페 잔가네(Shokoofeh Zanganeh) 두 자매가 집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한국VOM과 연결된 익명의 정보원에 따르면, 두 자매는 경찰에 의해 구타 당한 후 세피다르(Sepidar) 감옥으로 이송됐다.

한국VOM 현숙 폴리 대표는 “가족들이 보석금을 내고 두 자매를 빼 내려 수 차례 시도했으나 매번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12월 6일에는 이란 북동부에 거주하던 기독교인 부부 아미르 탈레이푸어(Amir Taleipour)와 마흐나즈 하라티(Mahnaz Harati)가 일곱 살 된 딸 앞에서 체포됐다.

현숙 폴리 대표는 “이들은 아직도 감금되어 있고 가족들과 연락조차 되지 않는 상황이다. 법적인 도움도 받지 못하고 어린 딸들은 친척들이 거둬서 돌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폴리 대표는 “이란 기독교인들에게는 순교와 박해가 매우 현실적인 문제이다. 순교한 가족이나 친구나 성도를 둔 사람이 많다. 그런데도 이란 교회는 계속 성장하고 있다. 그들은 그런 경험을 하면서 영적으로 각성할 수 있었다고 고백한다”면서 고르반도르디 투라니(Ghorbandordi Tourani) 목사의 순교에 대해 덧붙였다.

2006년 11월 15일, 투라니 목사는 투르크메니스탄 종교 지도자들이 주최한 집회에 초대받았다. 집회에서 무슬림으로 태어났는데 왜 기독교로 개종했느냐는 질문을 받은 투라니 목사는 “나는 예수님을 부인하지도 않을 것이고 이슬람으로 돌아가지도 않을 것입니다”라고 고백했다.

일주일 뒤, 11월 22일에 투라니 목사는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본인을 그 집회에 참석했던 자라고 밝히며, 투라니 목사의 설명을 듣고 기독교인이 되고 싶어졌고, 공개적으로 방문하기가 두려우니 그날 바로 공원에서 만나자고 요청했다.

투라니 목사는 공원으로 갔지만 약속 시간이 되어도 그 사람은 나타나지 않았다. 결국 투라니 목사는 발걸음을 집으로 돌렸다. 집에 가던 길에 장난감 가게에 들러 네 살 된 딸에게 줄 선물을 샀다. 그러나 집에 도착하기 전 그는 한 무리의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에게 둘러 싸였고, 괴한들은 그를 칼로 찔러 죽였다.

투라니 목사의 사모는 이웃들로부터 사고 소식을 전해 들었다. 피를 심하게 흘린 채 죽어가는 남편을 본 그녀는 두려워하지 않았다. 오히려 “여러분! 제 남편이 그리스도를 위해 목숨을 바친 기독교 순교자라는 것을 기억하세요!”라고 외쳤다.

한동안 고통과 충격이 가라앉지 않았지만 사모는 남편의 죽음을 용기 있게 받아들였다. 그리고 만나는 사람 모두에게 기독교 신앙을 전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그 사모님뿐 아니다. 이란에는 이와 비슷한 믿음의 고백과 간증을 가지고 있는 기독교인들이 많다”고 밝혔다.

폴리 대표는 “투라니 목사 같은 순교자를 불쌍히 여기거나 세계 곳곳에서 박해가 증가하는 현상에 대해 불안해 해서는 안 된다”며, “그보다도 그 순교자들의 가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그 순교자들이 증언한 하나님의 능력과 사랑을 세상에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믿지 않는 사람들은 순교자의 가족들을 주의 깊게 지켜보면서 하나님의 성품을 판단한다. 순교자 가족들이 계속 어려워하고 홀로 고통 당한다면, 과연 그걸 바라보는 세상 사람들이 순교자의 하나님을 어떻게 생각하겠느냐?”고 도전했다.

한국순교자의 소리 http://vomkorea.com/project/serving-families-of-martyrs-and-prisoners/

[윤지언 기자] 2019-01-24 @16:2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