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아시아] 중국 최고 영재들, AI 신무기 개발에 투입

중국 베이징이공대학(BIT)의 인공지능(AI) 무기 개발 프로그램에 선발된 중국 최고의 청소년 영재들 (사진=베이징이공대학)

중국 베이징이공대학(BIT)의 인공지능(AI) 무기 개발 프로그램에 선발된 중국 최고의 청소년 영재들 (사진=베이징이공대학)

중국이 세계에서 가장 어린 인공지능(AI) 신무기 개발자로 양성하려고 31명의 청소년 영재들을 5천 명의 지원자들 중에서 선발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8일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이공대학(Beijing Institute of Technology. BIT. 北京理工大學)은 인공지능 무기 시스템 실험 프로그램에 18세 이하 청소년 남학생 27명과 4명의 여학생 등 총 31명을 모집했다.

BIT는 지난 10월 28일에 중국 최대 방위 산업체 중 하나인 노린코(Norinco.北方工业) 본사에서 이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BIT는 중국 최고의 무기 연구 기관 중 하나이며, SCMP는 이 새로운 프로그램의 출범이 중국이 현재 군용 AI 무기 기술 개발에 큰 관심을 갖고 있음을 증명한다고 봤다.

중국은 이미 자가학습이 되는 인공지능 칩을 탑재한 잠수함부터 사람의 혈관에도 침투가 가능한 초소형 로봇에 이르기까지 치명적인 인공지능(AI) 무기 개발에 미국 등 여러 나라들과 경쟁하고 있다.

보안을 위해 익명을 요구한 BIT 교수이자 심사위원 중 한 명은 “이 아이들은 예외적으로 똑똑하다. 그러나 우리는 그뿐아니라 창의력, 도전정신, 끈기, 새로운 무기 개발에 대한 열정 및 애국심을 필수 사항으로 봤다”고 선발 기준을 밝혔다.

이 프로그램의 안내문에 따르면, 각각의 학생들은 학계와 방위산업계로부터 온 두 명의 무기 전문 과학자들에 의해 지도를 받는다. 1학기 동안의 특별 과정 후에 학생들은 기계공학, 전자공학, 무기디자인 등과 같은 특수 분야를 선택과목으로 이수하고, 실험실에 배정되어 실제 경험을 쌓는다. 이렇게 4년 과정을 마친 후 학생들은 박사과정을 계속하면서 중국 AI 무기 프로그램의 차세대 지도자로 육성될 예정이다.

한편, 미국 뉴욕대 정책연구센터(ISRI) 사이버기술연구소의 엘레노어 파웰(Eleonore Pauwels)은 인공지능 군사 연구에 차세대를 배치한 세계 최초의 대학 프로그램이라며, 큰 우려를 표했다.

이어 미국도 국방고등연구기획국(DARPA)에서 운영되는 유사한 프로그램이 있지만, 이는 상대적으로 비밀리에 운영되었으며 이미 저명한 과학자들만이 연구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파웰은 “만일 이 프로그램이 학부 안에서 인공지능(AI)기술과 유전공학, 사이버 기술과 접목된다면 상상할 수 없는 끔찍한 살상무기가 개발되어 새로운 형태의 전쟁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윤지언 기자] 2018-11-09 @18:59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