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코로나19백신 사망 부작용 높다”, 임산부 청소년 접종 반대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 증언대회 (코로나 바로알기 시민행동 제공)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백신 접종 피해 가족들이 소아 청소년과 임산부에 대한 백신 접종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코로나 바로 알기 시민행동(시민행동)’과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 협의회’는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아청소년과 임산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중단’을 촉구하고 ‘백신패스 도입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들 단체는 “코로나19 백신으로 인해 역대 최고의 부작용과 사망자들이 보고되고 있다”며 “미국 백신 부작용 보고 시스템(VAERS)에 보고된 지난 6개월의 코로나19 백신 사망자 수는 1997~2013년 총 15년 반 동안의 총 백신 사망자 수보다 높다”고 전했다. 또한 “한국에서 보고된 코로나19 백신 사망자 수는 1033명(6일 0시 기준)에 육박하고 있지만 보고된 사망자 및 부상자 수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코로나19 백신 사망자가 보고된 코로나19 감염 사망자보다 더 많다”고 주장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9일 0시 기준 2천560명,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 사례는 1천54명이지만, 이들 단체는 실제 집계된 수치보다 더 많은 수의 코로나19 백신 사망자가 제대로 집계되지 못했을 것이라 추정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급성 뇌출혈, 심근경색 등으로 사망한 가족을 둔 피해자들의 증언대회도 진행되었다. 이들은 백신 접종 이후 갑작스럽게 숨지거나 후유증을 얻는 이들이 명확한 근거 없이 ‘인과성 없음’ 판정을 받고 있다며 방역당국이 심의 근거를 명확히 공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특히 코로나19 백신은 인간에게 시도된 적이 없는 새로운 기술을 사용하는 종류인 만큼 성공 가능성은 더욱 희박하다”며 “그럼에도 1년도 안 돼 개발된 코로나19 백신이 안전성이 제대로 입증되지 못한 상태로 접종되면서 사람들은 사실상 실험용 쥐가 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이들은 ▷소아청소년 및 임산부 접종 계획 철회 ▷백신패스 도입 계획 철회 ▷백신 접종 후 ‘인과성 없음’을 남발하는 사태에 대한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했다.

 한편 지난 4일 ‘코로나백신 안정성 확보를 위한 의료인 연합(이하 의료인연합)’에서도 성명서를 발표하여 소아청소년과 임산부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을 전면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의료인연합은 지난 7월에도 반대하던 고3 접종 강행의 결과 32명의 위중증 환자(질병청 발표)가 발생했다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위험이 이득보다 현저히 높은 12-17세의 청소년과 신중히 접근해야 할 임산부에 대한 백신 접종 계획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또한 현재 사용 중인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의구심을 제기하며 시민단체와 과학계, 의료계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COVID-19 백신 성분 조사위원회(가칭)’을 조직하고 현재 사용 중인 백신 성분을 철저히 조사하여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을 진행하고 있다.

[주민영 기자] 2021-10-10 @22:39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