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가자지구

‘가자침례교회’ 공습 속에도 활발한 사역 이어져

사진=가자침례교회/한국vom제공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잇따른 공습으로 상당한 위험 가운데 있는 가자 지구에 위치한 한 교회가 활발한 사역을 이어가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져 눈길을 끈다. 한국 VOM에 따르면 가자지구에 위치한 유일한 개신교 교회인 가자침례교회(Gaza Baptist Church)는 공습에 위험에도 온오프라인을 통한 예배를 진행하는 동시에 학교를 운영하며 활발한 공동체 사역을 이어나가고 있다. 가자침례교회를 후원하고 있는 한국 VOM 현숙 폴리 대표는 “이 학교는 지역 공동체에 수많은 ... Read More »

[국제/중동] 세계은행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경제 악화, 한계에 도달했다.”

세계은행은 팔레스타인 가자(Gaza) 지구의 경제가 자유낙하 상태에 있다고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경고했다. 또한 이스라엘과 국제사회가 팔레스타인 경제의 임박한 붕괴를 피하기 위해 긴급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AP에 따르면, 이 보고서는 가자의 경제가 2018년 1/4 분기에 6% 하락했으며, 실업률이 현재 50% 이상이라고 밝혔다. 청년 실업률은 70% 이상이라고 보고했다. 세계은행은 가자 지구의 경제 상황이 악화된 이유로 팔레스타인 하마스 통치자들을 견제한 이스라엘의 ... Read More »

[국제/중동] 이스라엘-하마스, 가자지구서 교전 중단 합의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가자지구에서의 교전 중단에 합의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의 파우지 바르훔(Fawzi Barhoum) 대변인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이집트와 유엔의 노력으로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과의 정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 역시 같은 날 저녁 가자지구에서 완전한 민간인의 정상 활동이 가능한 상태를 유지하겠다고 전했다. 이집트와 제3국 관계자들은 그간 가자지구 사태 악화를 주시하며 이스라엘과 하마스 양측에서 휴전을중재해 왔다. 이번 협상은 이스라엘 군이 금요일(20일)에 가자지구에서 팔레스타인인 ... Read More »

[국제] 가자-이집트 국경 열자 팔레스타인 탈출 이어져

이집트 엘시시(El-Sisi)  대통령은 지난 18일, 라마단 성월을 맞이하여 그간 봉쇄해 왔던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Gaza)와의 국경 지역인 라파(Rafah) 검문소를 열도록 허용했다. 그러자 예루살렘을 둘러싸고 이스라엘과 갈등하며 수일간 가자지구에서 100여 명 이상이 사망한 최악의 유혈 사태 이후 팔레스타인을 탈출하려는 사람들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알자지라(Aljazeera)에 따르면, 압델 파타 엘시시(Abdel Fattah el-Sisi) 이집트 대통령은 18일 목요일 늦은 시간 트위터를 통해 ‘가자 지구 형제들의 부담을 ... Read More »

예루살렘 미국 대사관 개관 …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유혈 충돌로 41명 사망

주 이스라엘 미국 대사관이 14일 오후 4시(현지시간) 예루살렘으로 이전, 개관했다. 같은 시간,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와 이스라엘 국경에서 벌어진 대규모 시위로 최소 41명의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사망하고 1,700여 명이 부상했다. 뉴욕타임즈(NYT) 등 외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건국 70주년 기념 행사 및 미국 대사관 예루살렘 이전 행사에 대항하여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에서 대규모 항의 시위가 벌어졌다. 미국 대사관 이전이 많은 이스라엘인을 환호하게 했지만, 70년간 독립을 ... Read More »

이스라엘 가자 지구, 대규모 유혈 사태 우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유혈 충돌이 벌어지고 있는 가자(Gaza) 지구에서 지난 주 19명의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이스라엘의 총격으로 사망한 데 이어, 지난 5일에도 사망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이슬람 예배가 있는 금요일(6일)에는 더 많은 시위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어 지난 주에 이은 대규모 유혈 사태가 우려된다. 로이터에 따르면, 지난 6주간 수만 명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가자 지구 내 이스라엘과의 국경 지대에서 텐트를 치고 야영하며 이스라엘 정부를 향해 ... Read More »

미 ‘예루살렘 선언’에 후폭풍 거세

곳곳에서 시위, 가자지구 유혈충돌로 4명 사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수도를 예루살렘으로 공식 인정한다고 발표하자, 후폭풍이 거세다. 국제사회는 미국을 비난하고 나섰으며, 팔레스타인 지역에서는 유혈 충돌로 4명이 사망하는 등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 외신들에 따르면, 6일 트럼프의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수도” 발표 후 이슬람권 곳곳에서 즉각적인 시위가 벌어졌다. 터키 이스탄불 미국 영사관 앞에 천오백명의 군중이 모여 “미국을 타도하자”고 외치며 팔레스타인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