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전하다 체포된 남편, “한때 원망 했으나 이젠 남편의 길 걷겠다” -탈북민 박 모 씨의 사연

사진=한국vom

지난 2008년 생계를 위해 한국의 DVD를 판매하다 북한 당국에 발각돼 박 모씨. 발각과 동시에 남편은 중국으로 도주했다.

시간이 흐른 후, 박 씨는 석방됐고 남편도 다시 북한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그렇게 다시 만난 남편은 박 씨에게 예수 그리스도와 성경에 대한 내용을 전하기 시작했다. 박 씨는 처음 듣는 황당한 이야기였다.

생 이별 후 겨우 만난 가족이지만, 복음으로 또 다시 가정은 위기에 처하게 된다. 남편은 처벌받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이웃에게 복음 전하는 것을 멈추지 않았고, 결국 누군가가 부부를 신고하게 된다.

당시를 회상하며 박 씨는 “남편이 너무 원망스러웠다. 내 사건이 겨우 종결됐는데, 왜 또 식구들을 위험에 빠뜨리려고 하는지..”라고 말했다.

신고를 받은 당국자들은 즉각 부부를 체포했고 남편은 강제 수용소로 끌려갔다. 강제 수용소에 간다는 것은 죽을 수도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박 씨는 삼촌을 통해 가까스로 덜 혹독한 노동 교화소로 남편을 옮길 수 있었다.

박 씨는 6년간의 옥살이 끝에 석방됐으나 탈북 과정에서 또 한 번 붙잡혀 감옥에 가게 된다.

이곳에서 박 씨는 조선족 기독교인 여성들이 치약으로 감방 벽에 써 놓은 “예수 그리스도”를 보게 됐고, 복음을 듣게 된다.

이후 석방된 박 씨는 순교자의 소리가 운영하는 유티(Underground Technology 기초 제자훈련 학교)에 등록해 성경을 배우고 훈련하는 과정을 거쳤다. 박 씨는 이제 “남편이 걸었던 길을 걷고 싶다. 남편처럼 예수님을 따르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고백한다.

박 씨는 남편이 처음 기독교 신앙을 전했을 때, 조금 더 진지하게 생각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며 “지금처럼 영적인 눈을 가졌더라면 좋았을텐데…“라고 회상했다.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기까지 약 10년의 시간이 걸렸다. 지금 박 씨는 남편이 전해준 복음을 씨앗으로 장성한 믿음을 그리스도 안에 뿌리내리고 있다.

북한 사역과 유티 프로그램 등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VOM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https://vomkorea.com/project/northkorea/

[최인애 기자] 2021-06-17 @ 16:0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