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방총무청, 바이든에 권력 이양? 실제 서신 내용 보도와 달라

사진=백악관 제공

최근 국내 언론들이 미국의 연방총무청(GSA)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 승인했다고 보도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 한 번 이번 대선을 “미국 정치사상 가장 부패한 선거”로 규정하고 “절대 내어주지 않겠다”고 말해 주목을 끌고 있다.

2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연방총무처(GSA)가 민주당과 사전협의하는 것과 미국 정치사상 가장 부패한 선거로 기록될 사건을 추적하는 일이 무슨 관계가 있나”라며 부정선거에 대한 법적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을 강력하게 시사했다.

미 연방총무처가 후보 측 정권인수팀에 인수자원을 제공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낸 데 따른 대응 차원인 것으로 풀이된다.

그렇다면 국내 언론사와 주요 외신들이 보도한 것처럼 실제로 연방총무처가 공식적으로 조 바이든의 승리를 선언한 것일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No’다.

에포크타임스 등 언론보도에 따르면, 에밀리 머피 연방총무처장이 바이든 후보에게 보낸 서한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연방총무청장은 대통령직 인수권 전환시 특정 자원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다.” 면서 “나는 내 결정의 타이밍(인수권 전환을 2주 간 늦춘 것)에 대하며 백악관을 포함한 그 누구로부터 직간접적 압력을 받은 적이 없다. 하지만 (인수권 전환을 서두르라는 독촉은) 온라인 및 전화를 통해 가족, 직원 심지어 애완동물의 안전까지도 협박받으며 성급한 결정을 내리기를 강요받았다” 면서 인수권 전환 결정을 내리기 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계속해서 머피 처장은 “GSA행정관은 대통령 선거의 승자를 뽑거나 인증하는 역할을 하지는 않는다. 이번 대선의 실제 승자는 헌법에 따라 선거인단 절차를 거쳐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외부 압력으로 인해 연방총무처가 정권이양에 필요한 자원과 용역을 바이든 후보에게 제공하기는 하나 실제로 연방총무처는 대통령 당선을 인증하는 기관이 아니며 자원 제공 안내가 후보 중 한 명이 선거에서 승리했다는 결정으로 이해돼서는 안 된다고 분명하게 선을 그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러한 논란에 의식한 듯, 자신의 트위터에 “에밀리 머피와 GSA의 우리나라에 대한 변함없는 헌신과 충성심에 감사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러한 사실관계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국내 언론에서는 ‘트럼프 대선 패배 인정’, ‘트럼프, 바이든에 정권이양 협력’ 등의 내용으로 보도되고 있다.

[최인애 기자] @ 2020-11-2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