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결과, 경합주 재검표 시작될 듯… 트럼프 지지자들 곳곳 시위

트럼프 지지자들이 미국 곳곳에서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AP Photo/Julio Cortez)

미국 대선 개표 5일째인 지난 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인단 과반 확보 경쟁에서 밀리면서 주요 언론들이 조 바이든 후보의 대통령 당선을 보도했다.

하지만 백악관을 비롯한 트럼프 지지자들은 선거과정에서 발생한 여러 사건들을 열거하며 부정 투표의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으며 패배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주요 경합주였던 조지아주, 애틀랜타, 미시간주 랜싱 등 곳곳에서 트럼프 지지자들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으며 온라인에서도 부정 투표임을 주장하는 ‘#StopTheSteal’ 이란 해시태그가 확산된 바 있다.

FOXNEWS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실제로 우편 투표 과정에서 여러 가지 문제점이 노출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연방우체국(USPS)의 자체 조사 결과, 격전지인 펜실베이니아와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사전 우표투표 약 4천250표가 분실되기도 했으며, 우편 투표 접수 시한에도 문제가 있던 것으로 보여진다.

그 밖에도 선거인 중복등록, 선거권 없는 선거인 부정등록, 사망자 선거인 등록 사례 등의 문제가 여러 주에서 보고되고 있다.

트럼프는 7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개표 현장에 참관인이 들어가지 못했다. 나는 합법적인 7100만표를 얻어 선거에서 이겼다.” “합법 투표 7100만표. 현직 대통령으로선 최다 득표!”란 내용의 메시지를 올렸다.

트럼프 캠프는 현재 재검표가 필요한 것으로 보여진 주에 소송을 내건 상황이며, 이미 수차례 대선 결과는 대법원까지 갈 것이라 발언한 것을 미루어볼 때, 여의치 않을 경우 연방대법원까지 소송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재검표는 네바다, 조지아, 펜실베이니아, 위시콘신 주 등에서 실시될 가능성이 높다. 조지아 주에서는 득표 차이가 0.5%미만일 경우 재검표를 요구할 수 있으며 주 정부는 이미 재검표를 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펜실베이니아의 경우 후보자가 요청할 경우 재검표를 진행할 수 있다. 위스콘신 주에서도 격차가 1%포인트 미만일 때 재검표를 요구할 수 있는데 현재 요건이 갖춰져 재검표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최인애 기자] @ 2020-11-08 23:5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