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루트서 큰 폭발로 73명 사망 3천명 부상

베이루트 인근에서 발생한 큰 폭발로 수 천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Hassan Ammar, AP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의 폭발이 발생해 최소 73명의 사망자와 수3천 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사상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레바논 현지 언론 데일리스타, AFP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두 차례의 폭발이 발생했으며 이는 베이루트항 창고에 보관돼있던 폭발물이 터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측된다.

약 2750t에 달하는 질산암모늄이 6년동안 된 것으로 파악되는 가운데, 어떤 요인으로 폭발이 일어난 건지는 아직 미지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테러와 같은 고의적 공격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번 폭발로 인해 항구 주변의 건물이 무너지고 수 천대의 차량이 파손됐으며 항구 인근 상공은 거대한 검은 연기가 뒤덮였다. 폭발의 여파는 무려 10km 떨어진 건물 유리창마저 깨트릴 정도였다.

레바논 디아브 총리는 즉각 ‘애도의 날’을 선포했으며 “이번 재앙에 책임있는 자들은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엄포했다.

한편 레바논과 적대관계인 이스라엘은 “이번 폭발과 자국은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으며 일부 언론에서는 유엔 특별재판소의 라피크 하리리 전 레바논 총리 암살 사건에 대한 판결을 앞두고 있다는 점을 주목하기도 했다.

[최인애 기자] 2020-08-05 @ 13:0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