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VOM “북한 주민, 최근 성경 수요 늘어나”

탈북민들이 성경을 읽고 있다.

탈북민들이 성경을 읽고 있다. <사진=한국VOM>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위험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성경 수요가 최근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이하 한국 VOM)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북한의 성경 수요가 급격히 증가했다.:고 밝혔다.

한국 VOM은 “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되고 있는 기간임에도 북한 내부와 중국 북동부의 북한 주민들은 마스크와 의약품 뿐 아니라 성경을 구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북한과 중국에 오디오 성경을 대량으로 배포하지 않고, 특별히 훈련된 사역자들을 통해 오디오 성경을 받고자 하는 의사를 내비치는 주민에게 한 번에 한 개씩 전달하는 사역을 진행 중인데 최근 성경에 대한 수요가 급증한 것이다.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는 “2020년 첫 석 달 동안, 오디오 성경 2,000개 가량을 이미 그 지역에 배포했다. 작년 이맘때와 비교해 두 배”라며 “전염병에 걸려 죽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에서 희망의 끈을 절실하게 찾기 때문에 성경의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최근 북한 주민이 보낸 편지를 한 장 받았다. 우리 단체가 후원자들의 지원을 받아 실시한 특별 캠페인의 일환으로 마스크와 오디오 성경을 받은 주민이 보낸 편지였다”면서 내용을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사진=한국VOM

사진=한국VOM

“기도하며 삶을 살아가는 희망을 가집니다. 국경 지역보다 평양, 신의주 지역에 전염병이 퍼져서 상태가 매우 심각합니다. 굶어 죽느냐 전염병에 걸려 감염되어 죽느냐 매한가지 절망 상태지만, 그분을 알고 난 다음부터 두려움이 사라졌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

현 대표는 “편지를 쓴 사람은 마스크 또한 지원받았지만 성경에 대해서 더욱 감사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한다. 북한 주민에게 의료 지원도 중요하지만 하나님 말씀을 들도록 하는 것은 더욱 중요하다. 특히 이런 위기 상황 속에서는 더욱 그렇다. 마스크가 아닌 오직 하나님 말씀만이 가장 두려운 시기에 소망을 가져다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최인애 기자] @ 2020-04-14 24:2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