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아시아] 홍콩 시민들, ‘송환법 철회’ 요구하며 대규모 시위

21일 송환법 철회를 요구하며 경찰청 앞에 모인 홍콩 시민들 (사진=REUTERS/Tyrone Siu)

21일 송환법 철회를 요구하며 경찰청 앞에 모인 홍콩 시민들 (사진=REUTERS/Tyrone Siu)

홍콩 시민들이 21일 정부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의 철회를 요구하며 정부 청사와 입법회 주변에서 대규모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학생조직 등이 제시한 4대 요구사항을 홍콩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자 오전 7시부터 시민들이 정부청사 주변으로 모여 들었으며 그 수는 점차 불어났다.

홍콩중문대, 홍콩과기대 등 7개 대학 학생회는 20일 저녁까지 정부에 4대 요구사항을 내걸고 이를 행할 것을 촉구했다.

그 내용은 ▲송환법 완전 철회 ▲12일 시위에 대한 ‘폭동’ 규정 철회 ▲12일 시위 과잉 진압 책임자 처벌 ▲체포된 시위 참여자 전원 석방 등이다.

지난 12일 수만 명의 홍콩 시민들이 입법회 건물 앞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저지 시위를 벌이자 경찰은 곤봉을 휘두르며 최루탄, 고무탄, 물대포 등으로 강경 진압했다. 진압 과정에서 81명의 시민들이 부상 당했다.

홍콩 경찰은 당시 시민 32명을 체포했고, 12일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해 시민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시민들의 항의가 지속되자 지난 15일 캐리 람 장관이 범죄인 인도 법안의 무기한 연기를 선언하였지만 시민들은 ‘연기’가 아닌 ‘철회’를 요구하며 그 이튿날인 16일 200만 명의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21일 오전 홍콩 법무부 장관 테레사 청은 다시 한 번 시민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또한 “가장 진지하고 겸허한 자세로 비판을 받아들이고, 행정을 개선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시민들의 함성은 끊이지 않고 있다.

한편, 청년층이 주류를 이루는 시위대는 대부분 검은 옷에 마스크를 착용했다. 지난 12일 시위 때도 마찬가지였다. 시민들은 이 복장에 대해 신분을 노출시키지 않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중국의 안면 인식 시스템이 어떤 지 아냐며 CCTV나 방송을 통해 시위에 참여한 것이 밝혀지면 나중에 잡혀갈지도 모른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추후 추적 방지를 위해 지하철 1회용 카드와 시위 현장 주변에서는 현금을 사용한다고도 했다.

송환법은 범죄인 인도 조약이 체결되어 있지 않은 중국, 대만 등에 범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야당과 홍콩 시민들은 중국 정부가 이 법안을 반(反)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들을 본토로 송환하고자 악용할 가능성이 있다며 대규모 반대 시위를 벌여왔다.

시민들은 중국의 사법 체계 안에서 이들이 정당한 재판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으며, 반중 인사를 중국 정부로 인도한다는 것은 홍콩의 자유가 침해 당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콩 시민들은 오는 7월 1일 홍콩 주권반환일에도 추가로 대규모 시위를 벌일 예정으로 보인다.

[윤지언 기자] 2019-06-21 @15:2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