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단에 부는 민주화운동이 복음주의 개신교 부흥의 계기…

캡처3

 

현재 동아프리카의 수단은 지난해 12월 시위가 시작된 이후 적어도 100명이 보안군에 의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살해된 시위대의 사망사건에 대하여 “바시르 전 대통령과 다른 관계자들이 시위대 살해를 선동하고 가담한 혐의로 기소됐다”고 수단의 검찰총장은 밝혔다. 다만 혐의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수단 정국은 지난 5.13일에도 시위대를 향한 총격이 있었는데, 이 총격사건은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는 군부에 민정 이양을 요구하는 시위대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총격 사건이 발생해 수단군 장교 1명과 시위대 5명 등 최소 6명이 숨지고 10명 이상이 다쳤다. 군부는 이날 총격사건에 관련해서 “합의에 불만을 품은 무장단체가 시위 현장에서 발포했다”고 밝혔으나 시위대 측은 “바시르 전 대통령과 연계된 반(反)혁명주의자들이 폭력을 선동했다”고 주장했다.

수단을 30년간 통치해 온 바시르 전 대통령은 지난달 11일 군부 주도 쿠데타로 자리에서 쫓겨났다. 그러나 군부 쿠데타에 앞서 지난해 말 빵값을 3배 인상함으로 촉발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계속됐고 그 시위로 인하여 바시르정권은 퇴진하였다.

수단은 동아프리카에 속한 나라로, 아랍어를 공식언어로 사용하며 국교의 97%가 순니 이슬람인 무슬림들이 살아가는 아랍국가이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수단을 남수단과 동일한 국가로 알고 있으나, 2011년 남수단이 수단으로부터 분리독립하여 현재는 분리국가가 되어버린 상태이며, 남수단은 이슬람보다는 기독교(카톨릭이 대다수)가 대부분을 차지, 언어는 영어를 사용하는, 수단과는 엄연히 다른 국가이다.

수단은 현재 인구 약4천만명이 있으며, 앞서 말했듯이 97%가 무슬림, 나머지는 그 외의 종교이나 예수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을 기다리는 복음주의 개신교는 0.1%, 그것도 수단이 아닌 아프리카에 소속된 다른 국가(예를 들면 에리트레아)가 그 수를 차지한다.

1997년 수단은 미국으로부터 종교차별, 인권유린, 테러국가 지원 등의 이유로 경제제재를 받은 바 있으며 이로 인해 외환 부족, 국가의 자금난 등이 발생하였다. 이후 오바마 정권당시 7개월간의 관찰 한 후 경재제재가 시작되었으나 지난 수단의 조건적 의무 이행으로 2017년 10월 경제제재는 해제되었으나, 테러지원국 명단에는 아직까지 남아있고, 현 트럼프 정권의 3개월 관찰 후 아직도 여전히 경제적 제한이 있으며, 만성적인 화폐부족 및 외환부족으로 은행기관 등을 통한 대금결제와 같은 금전거래는 불가능한 상태이다.

2019년 4월 6일, 전국적으로 약 10만명이 참여한 대규모시위가 일어났고, 4월 11일 바샤르 정권 퇴진, 이어서 4월 12일 아우프 군대장관이 위임, 국민들의 반대로 퇴임, 이후 부르한 장군이 현 정권을 잡고 있는 상태이며, 시민들은 민간정부로 권력 이양을 요구하며 육군본부 외곽에서 연좌농성을 지속중이다.

현재 수단 과도군사위원회(TMC)와 야권연대인 ‘자유와 변화의 힘을 위한 선언'(DFCF)은 지난 5월15일 민간정부로의 권력 이양을 위한 3년의 과도기 체제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다음날 수단 군부는 시위대에 수도 하르툼의 도로, 다리 등에 대한 봉쇄 해제를 요구하며 협상을 중단했다. 지난 19일 저녁 군부와 야권의 협상이 재개됐지만, 주권위원회의 권력 배분을 둘러싼 이견이 이어지고 있다.

수단의 복음을 위해 사역 중인  A선교사는 “5개월째 지속중인 시위와 농성을 통해 수많은 사람들이 사망, 사상을 당했다. 자유를 외치고 있는 이들이 참 자유케 되기 위해서는 이들 가운데 진리가 반드시 들어가야만 한다. 세월이 지나도 영원한 것, 불변하는 것이 진리이기 때문이다. 이곳에 진리를 선포하고, 영원한 자유로 인도케 할 아름다운 발걸음이 필요하다. 그러나 정국이 불안함 속에서 요동치는 가운데, 현재 수단 당국은 적생경보지역으로 발령되어 선교사역을 위해 입국하는 것은 쉽지 않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에서 “수단을 위해서 추수할 일꾼들이 더욱 필요하고 기도가 더욱 절실하다.”고 전해왔다.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2019-05-26 @21:05 [이효진기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