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중동] 터키 내 첫 시리아 정교회 건설, 2월 착공

사진=REUTERS/LEONHARD FOEGER/FILE PHOTO

사진=REUTERS/LEONHARD FOEGER/FILE PHOTO

오는 2월 터키에서 처음으로 교회 설립이 시작된다. 이는 시리아 정교회 성도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일이다.

미국의 크리스천포스트(Christian post)에 따르면, 이스탄불 시장은 교회 건설에 대한 서류 작업은 지난 8일에 완료되었으며 교회가 세워지는데 약 2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터키의 아나돌루 에이전시(Anadolu Agency)는 교회가 완공되면 이스탄불의 1만7천명에 가까운 시리아 정교회 성도들을 수용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스탄불(Istanbul)과 터키의 수도 앙카라(Ankara)의 시리아 정교회 대표 유수프 세틴(Yusuf Cetin)은 “종교와 민족은 다르지만, 이번 터키의 결정에 우리 모두의 심장이 뛰었다.”며 “우리는 이 땅에서 터키 국기를 달고 사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AFP에 따르면, 이번에 새롭게 지어질 교회에 대한 계획은 2015년에 처음 나왔고, 이 교회는 터키 공화국이 설립된 1923년 이후 최초의 교회가 된다.

또한 이 교회는 바키르코이(Bakirkoy)의 예실코이(Yesilkoy) 지역에 지어지며 7백명 이상의 성도들을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피데뉴스에이전시(Fides News Agency)가 보도했다.

시리아 내전으로 인해 터키로 넘어온 시리아 기독교인들이 증가한 것은 터키가 이 교회의 설립에 동의한 중요한 이유 중 하나다. 터키 당국은 이전에 시리아 기독교인 4천명을 수용하는 난민캠프를 세운 바 있다.

한편, 2016년 터키 정부는 전쟁으로 폐허가 된 남동부의 디야르바크르(Diyarbakir)에 있던 6개의 교회를 몰수하고 국가 재산으로 선언했다.

이 후 아르메니아, 시리아 및 칼데아 공동체와 여러 교회의 반대에 터키 정부는 어떠한 종교적 동기도없었다고 주장했다.

[양서희 기자] 2019-01-21 @17:04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