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중국/Acts29] 중국기독교인 여성, 공안의 고문으로 10주 된 태아 유산

폐쇄된 교회 앞에서 시위 중인 이른비언약교회 성도들 (사진=ChinaAid/한국순교자의소리)

폐쇄된 교회 앞에서 시위 중인 이른비언약교회 성도들 (사진=ChinaAid/한국순교자의소리)

지난 12월 초 중국 정부의 급습으로 교회 지도자들과 성도들 100명 가량이 체포되어 심문을 받은 청두 시 ‘이른비언약교회’의 한 지도자의 아내가 공안에게 신체적으로 폭행 및 취조를 당한 후 10주된 태아를 유산했다.

한국 VOM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 12월 9일 침대에 누워 있다 강제로 경찰서로 끌려가서 심문을 받았으며, 지속적인 경찰의 괴롭힘으로 인해 지난 1월 5일 심한 하혈 후 유산했다.

아이를 잃은 이 성도는 ‘길 위에(On the Way)’라는 시를 썼다. 그녀는 아이에게 친형에게 살해된 성경 인물인 ‘아벨’이라는 이름을 붙였는데, 그녀가 쓴 시에서 “하나님께서 아벨을 천국으로 데려가셨고, 자신을 포함한 다른 사람 모두는 저 천국으로 아벨을 만나러 가는 길 위에 있다”고 표현했다.

한국VOM의 현숙 폴리 대표는 “아벨은 2019년 첫 번째 중국인 기독교 순교자”라며, “2018년이 시작되었을 때는 핍박이 수평선 너머 어렴풋하게 보이는 듯 하였으나, 2019년은 가혹한 핍박의 한 가운데에서 시작됐다”고 표현하면서 “그러나 중국교회는 믿음 안에 굳건히 서 있다”고 전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한국교회에 중국 기독교인을 위한 기도 뿐 아니라 물리적인 지원 또한 아끼지 말 것을 당부했다. 그녀는 “중국은 교회를 탄압하여 자식에게서 부모를 빼앗고, 기독교인 학생들에게 고등 교육의 기회를 주지 않으며, 부모와 자식의 목숨을 둘 다 앗아간다”며, “한국교회는 이 어두운 시대에 중국의 형제 자매들을 지원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청두에 있는 ‘이른 비 언약교회’와 중국 전역에 있는 교회를 재정적으로 지원하기를 원하면 한국VOM 웹사이트https://vomkorea.com/donation/  를 통해 후원 가능하다.

[윤지언 기자] 2019-01-10 @16:1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