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중동] 이라크, ‘성탄절’ 공식 국경일 지정

이라크 정부는 '성탄절'을 국가의 공식 지정일로 지정하고 기독교인들에게 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이라크 정부 트위터)

이라크 정부는 ‘성탄절’을 국가의 공식 지정일로 지정하고 기독교인들에게 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이라크 정부 트위터)

중동의 이슬람 국가 이라크에서 ‘성탄절’이 공식 국경일이 됐다.

CNN에 따르면, 이라크 내각은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에 따라” 12월 25일 성탄절을 기독교인 뿐 아니라 모든 이라크인들의 휴일로 지정하는 국경일 개정안을 승인했다.

이라크 정부는 지난 24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에 성탄절이 이라크의 국경일이 되었음을 공지하면서 “이라크의 기독교인 시민들과 모든 이라크 국민들, 전 세계에서 이 날을 기념하는 모든 이들에게 행복한 크리스마스가 되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어 성탄절 당일인 25일에도 이라크 정부는 트위터를 통해 “이라크의 기독교인들과 전 세계에 행복하고 평화로운 성탄절이 되기를 기원한다”는 축하 인사를 전했다.

CNN에 따르면, 2003년 미국 주도의 이라크 침공 전에는 이라크 내에 약 140만 명의 기독교인이 있었다. 그러나 이슬람국가(IS)를 비롯한 여러 이슬람 무장단체의 공격으로 수많은 기독교인들이 목숨을 잃거나 이라크를 떠나 현재는 이라크 내에 약 30만 명의 기독교인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이라크 내에서 IS의 세력이 약화되면서 2016년부터 유서 깊은 기독교 도시인 바르텔라 (Bartella)에서 성탄절을 기념하기 시작했으며, 올해 국정 공휴일이 되기에 이르렀다.

외교부의 이라크 개황(2017)에 따르면, 이라크 인구의 97%는 무슬림으로 이 중 시아파가 60%를 차지한다.

한편, 2014년 부상한 수니파 무장단체 IS는 이라크 및 시리아를 중심으로 폭력을 통해 세력을 확장해 갔고, 그 과정에서 기독교인 및 소수 종파에 대한 핍박을 가했다.

IS 점령지의 기독교인들은 개종을 강요 받았으며, 거부할 경우 처형 당하거나 막대한 세금을 내야 했다. 역사적으로 기독교 지역일 경우에는 교회를 불태우고 약탈 및 유물 파괴 등을 일삼았다.

현재 많은 구호단체들이 핍박으로 인해 주변국으로 흩어진 이라크 기독교인들과 소수 종파 사람들의 귀환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한국인의 경우는 한국 정부에 의해 이라크가 여행 금지국으로 지정되어 방문이 금지되어 있다.

이라크 정부의 성탄 축하 메시지 (사진=이라크 정부 트위터)

이라크 정부의 성탄 축하 메시지 (사진=이라크 정부 트위터)

[윤지언 기자] 2018-12-30 @01:1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