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중동]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사우디의 ‘반부패청산’

지난 11월 초, 사우디의 실세 모하메드 빈 살만(Mohammed bin Salman) 왕세자가 ‘반부패 청산’을 선언하며 수십 명의 왕족, 장관, 최고 경영자들을 체포하기 시작한 후 몇 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지속적인 고위 관리들의 체포와 구금이 이어지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 보도했다.

WSJ은 구속된 사람들의 혐의는 돈 세탁, 뇌물 수수, 공무원 갈취 등이나 억류 중인 사람들의 상당수는 특별한 혐의가 없는 상태이며, 가족과 변호사들과의 접촉도 거의 차단되어 있다고 밝혔다.

구금된 사람들 중에는 사우디의 전 국왕 압둘라(Abdullah)의 아들이자, 리야드 주지사를 지낸 투르키 빈 압둘라(Turki bin Abdullah)가 있으며, 최근에는 사우디 금융 그룹 중 가장 유명한 마푸즈(Mahfouz) 가문의 억만장자 3명이 정체 불명의 이유로 체포됐다.

사우디 검찰 총장은 일부 구금자들이 부패를 초월하여 국가 안보 및 ‘테러’ 혐의에 직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작년 11월 초 시작된 사우디의 실세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의 반부패 청산 조치로 체포된 사우디의 왕족들과 유력 사업가들의 자산 규모 (사진=ALJAZEERA)

작년 11월 초 시작된 사우디의 실세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의 반부패 청산 조치로 체포된 사우디의 왕족들과 유력 사업가들의 자산 규모 (자료사진=AL JAZEERA)

작년 11월 왕실의 칙령을 통해 시작된 ‘단속’은 “불법적으로 돈을 벌기 위해 공익을 넘어서 자신의 이익을 챙긴 일부 연약한 자들의 착취에 대한 대응”을 목적으로 했다.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사업가 중 한 명으로 사우디 투자회사 킹덤 홀딩(Kingdom Holding)의 대표인 억만장자 알왈레드 빈 탈랄(Alwaleed bin Talal) 왕자를 비롯하여, 체포된 자들은 사우디 리츠 칼튼(Ritz Carlton) 호텔에 수감됐으며, 대부분은 정부와의 합의를 거친 후 석방됐다.

그러나 WSJ에 따르면, 석방 후에도 일부는 여행금지 조치를 받았고, 발목 모니터를 착용해야 했다. 다른 이들은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의 지지자가 됐고, 적어도 한 명은 정부와 거래를 시작했다.

지난 1월에 사우디아라비아 검찰총장인 세이크 사우드 알 모예프(Sheikh Saud al-Mojeb)는 사우디 왕국이 이들 합의를 통해 1천억 달러(한화 약 113조 원) 이상을 회수했다고 공개했다.

중동 전문가들은 이런 일련의 조치들이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의 사우디아라비아 내에서 정치적 권력뿐 아니라 경제적 권력 기반을 강화하기 위한 방법이라고 분석했다.

[윤지언 기자] 2018-07-12 @15:3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