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상회복 2단계 전환 4주간 유보

문대통령이 29일 코로나19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YTN 뉴스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코로나19로부터의 일상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고 향후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정부는 지난 4주간 일상회복 1단계 기간을 면밀하게 평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특별방역대책 핵심은 역시 백신접종”이라며 “지금까지 백신접종은 2번의 접종으로 완료되고 일부 감염취약자들의 면역력 강화를 위해 추가접종이 필요하다고 여겨왔으나, 델타변이에 의해 기존 연구결과와 전문가들의 예측보다 백신접종 효과가 빠르게 감소해 적지않은 돌파감염 발생해 3차 접종의 조기 완료가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는 3차접종이 추가접종이 아니라 기본접종이며 3차 접종까지 맞아야만 접종이 완료되는걸로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국민들께서도 1,2차접종을 서둘렀듯이 3차접종까지 마쳐야 기본접종 마친다 생각하고 3차접종에 적극 참여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또한 10대 청소년들의 접종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8세이상 성인들의 접종률 매우 높은데 비해 접종연력이 확대된 12~17세까지의 접종은 상대적으로 부진하다”며 “학교로 찾아가는 접종 등 접종의 편의를 높이는 방안을 적극 강조할 것”을 요청하고, 미국 등 다른나라에서 시행하고 있는 5~12세까지 아동의 접종도 신속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위드 코로나가 시작되면서 높은 백신 접종완료율에도 불구하고 확진자 숫자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정부와 방역당국의 백신패스의 적용 기간을 제한하고 적용 범위를 청소년까지 넓히면서 미접종자에 대한 활동 제한을 확대하여 1,2차 접종뿐 아니라 부스터샷까지 실질적으로 의무화하려는 방침을 예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민영 기자] 2021-11-29 @16:4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