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이번엔 치사율 75% 니파 바이러스? 사망자 발생에 보건당국 ‘비상’

인도에서 니파 바이러스 사망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출처=AP Photo/Shijith. K)

인도에서 치사율이 최대 75%에 달하는 전염병 ‘니파 바이러스’(Nipah Virus) 감염 사망자가 발생했다.

7일 보도된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5일 남부 케랄라주에서 니파 바이러스 감염 판정을 받은 12세 소년 모하메드 하심이 사망했다. 병원에 입원한지 약 1주일 만이다.

인도 보건 당국은 하심과 접촉한 251명에 대해 정밀 검사를 진행 중이다. 밀접 접촉자 30명은 격리된 상황이다.

현재까지 하심과 같은 증상을 호소하고 있는 접촉자는 약 11명이다.이들은 고열 등에 시달렸으나 현재 위급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전해진다.

니파 바이러스는 치사율이 최대 75%d 달하며 평균 잠복기는 5-14일로 알려진다. 특히 사람과 동물이 모두 감염될 수 있는 ‘인수 공통 감염병’으로 발병할 경우 고열, 두통 증상에 시달린다.

이후 병세가 악화되면 어지러움, 정신 착란 증세를 보이다 심한 경우 뇌염과 발작을 일으켜 혼수상태에 빠지게 된다. 아직 백신은 개발되지 않았으며 항바이러스제를 통한 치료가 이뤄지고 있다.

매개체는 박쥐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박쥐가 돼지를 거쳐 사람에게 번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1998년 말레이시아 니파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당시 10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최인애 기자] 2021-09-09 @ 11:28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