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하지’ 성지순례객 자국민 6만명으로 제한

메카 성지순례객이 한정된 인원으로 제한된 가운데 보안 요원들이 순례객들의 길목을 지키고 있다. (사진=Saudi Media Ministry)

이슬람 최대 종교행사 ‘하지’가 17일(현지시각) 시작됐다. 그러나 코로나 19 여파로 인해 성지 순례객은 사우디 자국민 6만명으로 제한했다.

‘하지’는 이슬람의 5대 종교 의무로 평생에 한 번 사우디아라비아 메카를 성지순례하는 의식이다. 메카에는 하지 기간이면 전세계에서 매년 250만 명 이상의 무슬림들이 운집했다. 그러나 작년 10000명 제한에 이어 올해도 인원을 줄였다.

코로나19 바이러스 면역이 있거나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에게만 자격이 주어지며, 외국인 순례객은 입국이 금지됐다. 65세 이상의 고령자에게도 이번 성지 순례는 허락되지 않았다.

사우디 성지순례부에 따르면 올해 하지에는 55만8천여명이 참여 신청을 했다. 그 중 온라인 추첨으로 6만 명을 선별했다. 순례객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 및 체온 측정을 해야 한다. 또한 성지순례객의 의복, 기도용 깔개 등도 사우디 당국이 미리 소독해 준비한 것으로 사용해야 한다.

뉴욕타임즈는 무슬림들은 하지를 평생 소원으로 여기고, 하지에 참가하기 위한 비용을 수년간 모으며 기다리기에, 이러한 조치는 많은 무슬림들에게 실망을 안겨주고 있다고 전했다. 이를 증명하듯 참석 허가를 받지 못한 무슬림 10명이 지난 15일 대사원에 들어가려다 적발되었다. 사우디 성지순례부는 이들에게 1만 리얄(한화 약 3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윤지언 기자] 2021-07-19 @14:3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