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카

美 교회, 현장예배 복귀율 87%로 크게 상승

출처 = 그레이트커뮤니티 교회 페이스북 미국 교히 87%가 현장예배에 복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바이러스 팬더믹으로 잠시 폐쇄됐던 미국 교회가 대부분 복귀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내 조사기관인 라이프웨이 리서치가 지난 8월 7일부터 30일까지 미국 주류 기독교, 복음주의, 독립 개신교 교회 목회자 1,07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87%가 현장예배를 재개했다. 이 수치는 지난 7월에 발표한 71%에 비해 16%가 증가한 수치다. 헌금과 ... Read More »

세계 266개 단체, 문 정부에 “종교 탄압을 멈추고 대한민국 헌법에 담긴 자유의 원칙과 국제적 의무를 지켜라” 서한 보내

자유북한운동연합을 비롯한 전 세계 57개국의 266개 종교 및 시민단체들이 코로나 19 바이러스 대응 과정에서 발생한 한국 정부의 종교적 박해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종교 자유 인권 NGO, 주빌리 캠페인으로 일컬어지는 이 단체들은 지난 1일, A4용지 4장짜리의 서한을 통해 “문 대통령을 포함한 한국의 언론과 정부 관계자들은 한국 정부가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대유행 원인을 교회에 돌리고 있다”라고 지적하며 ... Read More »

美 캘리포니아주 법원, ‘예배할 권리’ 인정

그레이스커뮤니티 교회 예배 실횡 = 유튜브 갈무리 정부가 23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통해 전국적으로 ‘대면 종교 모임 전면 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진 가운데, 미국 캘리포니아주 법원에선 교회의 ‘예배할 권리’를 인정한 판결이 나와 귀추가 주목된다. 21일 크리스천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로스엔젤레스 고등법원에서 “LA 주 정부는 맥아더 목사와 그레이스커뮤니티교회 측에 헌법이 보장하는 교회의 종교활동의 자유를 침해하는 이유에 대해 증명하라”며 교회의 손을 들어줬다. ... Read More »

트럼프 대통령, 독립기념일 맞아 “미국은 하나님께만 무릎을 꿇을 것”

사진=REUTERS/Carlos Barria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이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현지시간) 러시모어산에서 열린 불꽃놀이 행사에 참여해 “미국은 전능하신 하나님께만 무릎을 꿇을 것”이라 밝혔다. 이날 러시모어산자락에서 열린 기념일 연설에서 트럼프는 “우리는 미국이 ‘유대교와 기독교의 원칙’에 기초하여 세워졌다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낀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는 모든 이들이 하나님의 거룩한 형상으로 만들어진 것과 모든 인종, 배경, 종교, 신념을 가진 시민들이 ‘평등한 기회, 평등한 정의, ... Read More »

펜스 미국 부통령, ‘자유기념주일’ 맞아 “미국의 기초는 자유, 자유의 기초는 신앙”

마이크 펜스(Mike pence) 미국 부통령이 지난달 28일 댈러스 제일침례교회에서 열린 ‘자유기념주일(Celebrate Freedom Sunday)’을 맞아 특별강의를 펼쳤다. 이날 펜스 부통령은 ‘미국의 기초는 자유이며 자유의 기초는 신앙’이라며 연설 동안 3차례나 언급했다. 사진= 댈러스 제일침례교회 크리스천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코로나 19 팬더믹으로 인해 잠시 중단됐던 주일 예배에 대해 언급하며 “교회로 다시 돌아와 기쁘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을 하나로 묶는 거룩한 가치’를 위해 멈추지 않는 ... Read More »

[국제] 미국 국무부, 북한과 중국 종교 탄압 비판 종교 자유 강력 촉구

미국이 북한과 중국의 종교 탄압에 대해 비판하며 종교 자유 및 인권을 개선하라는 입장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어 북한에게는  “종교적 자유를 포함한 인권 문제 해결없이 북미관계의 완전한 정상화는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현지시간 10일 미국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2019 국제종교자유 보고서(Annual International Religious Freedom Report)’와 관련한 외신기자 브리핑 시간에서 국제종교자유 담당대사인 샘 브라운백(Sam Brownback)은 북한의 인권, 종교문제에 대해 언급했다. 브라운백 대사는 북한의 ... Read More »

트럼프 대통령, 국가기도의 날 맞아 “이웃의 헌신을 통해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국가 기도의 날'(5월 첫째 목요일) 예배에 참석했다. 이날 예배에는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를 비롯하여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부인 카렌 여사와 각계 종교 지도자들이 함께했다. 이날 예배에선 코로나19 방역을 책임지는 의료 관계자를 비롯한 코로나 19 환자 및 가족들을 위해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매우 끔찍한 질병과 치열한 전쟁을 벌이고 ... Read More »

[국제/아메리카] 트럼프 대통령, 코로나 19로 인해 ‘국가 기도의 날’ 선포

미국에서도 코로나 19사태로 예배 모임 등이 다수 중단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월 15일 주일을 코로나 19로 인해 피해를 본 모든 미국인을 위한 ‘국가적인 기도의 날(National day of prayer)’로 선포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각), 이러한 내용의 선언문을 발표하면서 “모든 미국인은 어떠한 어려운 문제도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큰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인들은 불확실한 미래와 시련이 닥칠 때마다 ... Read More »

[국제] WHO 팬데믹 선언 이후‥ 세계 증시는 ‘패닉’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세계적 대유행, 즉 팬데믹을 선언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Tedros Adhanom Ghebreyesus) WHO 사무총장은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가 팬데믹이라 특징할 수 있다는 평가를 내렸다“라며 그동안 미뤄왔던 팬데믹을 선언했다. 사무총장은 “팬데믹은 가볍게 쓸수 있는 단어가 아니다. 자칫 잘못 사용하면 비이성적인 공포를 불러일으켜 불필요한 고통과 죽음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 Read More »

[국제/아메리카] 존 파이퍼 목사, “모든 자연 재해는 심판을 내리려 하시는 하나님의 천둥소리”

국내에서 5천여 명의 확진자를 발생시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이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로 확산된 가운데 세계적 대유행인 ‘팬데믹’(Pandemic)의 시작단계에 진입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존 파이퍼 목사가 자신의 팟캐스트를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견해를 밝혀 화제가 되는 가운데, TGC코리아가 관련 내용을 아티클로 공개했다. 한 성도는 존 파이퍼에게 현재 전세계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가 번지는 상황에 대해 질문했다. 존 파이퍼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