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프란시스 챈: 교회여! 박해의 시대를 준비하라!

미국에서 소규모 가정교회 개척 운동을 이끌고 있는 프랜시스 챈 목사. 캘리포니아에서 6천명 이상의 대형교회를 담임하던 그는 교회가 수많은 재정과 제도에 의존하는 형태를 버리고, 소규모 가정교회 네트워크 안에서 서로를 깊이 이해하고 은사별로 사역함으로써 진정한 그리스도의 몸된 교회를 회복하는 것이 급변하는 시대를 이기는 방법이라고 주장한다. (사진=Premier Christianity)

미국에서 소규모 가정교회 개척 운동을 이끌고 있는 프란시스 챈(Francis Chan) 목사는 최근 영국 기독교 언론 프리미어 크리스차니티(Premier Christianity)와의 인터뷰에서, 서구 모델의 교회들에서 성도들이 세금감면을 받은 만큼 교회에 헌금을 내고 그것으로 교회 재정을 충당해 온 현재 시스템의 불안정성을 지적하며, 앞으로 동성애 아젠다를 합법화하는 등 반성경적 정책들이 시행될 경우 교회 존속이 위험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그는 이런 시대적 도전 앞에서 기존 대형 ... Read More »

[칼럼] 교회 존재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선교다!

이라크의 모술(Mosul)의 남부에 있는 마을에서 아이들이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2016-10-23 (사진=AHMAD AL-RUBAYE/AFP)

선교는 ‘죽느냐 사느냐’가 달린 긴박하고 처절한 싸움 (고후1:8-10) 교회 역사상 최초의 선교사는 안디옥 교회가 파송한 바나바와 바울입니다. 그들은 최초의 선교지인 구브로섬에 도착하여 선교 활동을 펼친 것입니다. 교회 설립의 가장 중요한 목적이 바로 선교라고 하는 것을 재인식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선교는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한 것입니다. 그리고 선교에는 하나님의 약속이 부여되어 있습니다. 그것이 무엇입니까? 하나님께서 ‘세상 끝날 까지 선교하는 너희와 항상 함께 ... Read More »

[편집인 칼럼] ”뉴스앤조이 모순矛盾의 뫼비우스 띠에서 빠져나오길…“

사진 Ⓒ미션투데이 by Kim Jin Hwan

-본래의 사명을 감당하는 기독언론으로 올곧게 서라!- 본 편집인이 칼럼을 쓴지 일주일이 지나갔다. 그 동안 뉴스앤조이(이하 뉴조)의 기사를 보면 편집국장의 칼럼을 제외하고 기획 시리즈 기사로 이미 준비된 글을 게재한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들 중 뉴조가 쓴 장재형 목사에 대한 기획취재기사에 대하여는 본 편집인도 처음으로 대하게 된 사실이어서 이 기사가 팩트라면 한국 교계에 영적경계경보 역할을 충분히 했다고 칭찬하고 싶다. 그에 따라서 그 ... Read More »

[국제/중국/Acts29] 중국교회 지도자 왕 이 목사의 “믿음의 불복종 선언문” 전문

중국 쓰촨성 이른비언약교회의 왕 이 담임목사가 “6월4일 나라를 위해 기도합시다”라고 쓰여진 종이를 들고 서 있다. (사진=한국 VOM 제공)

지난 12월 9일 저녁, 중국 쓰촨성의 이른비언약교회(秋雨圣约教会, Early Rain Covenant Church)의 왕 이(Wang Yi) 담임목사와 사모를 비롯한 100여 명의 성도들이 체포됐다. 왕 이 목사 등 10명의 교회 지도자들은 중국 정부에 의해 ‘국가 권력 전복 선동죄’ 혐의로 형사 고발 당하고 구금됐다. 중국 최대의 가정교회 중 하나인 이른비언약교회를 이끌고 있는 왕 이 목사는 체포 전에 이미 중국 정부가 언젠가 자신에게 어떤 혐의를 ... Read More »

[편집인 칼럼] “먼저 주님의 나라와 그 의”를 구하는 사역을 감당하는 언론인의 사명!

20181212-칼럼1

2018년 크로노스의 시간도 이제 보름 남짓 남았다. 사도요한께서 지적하신 말씀처럼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은 다 아버지께로부터 온 것이 아니요 세상으로부터 온 것이라“[요일2:16] 세상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에 팔려서 12개의 광주리에 담긴 30개의 보석들을 다 써버리고 이제 마지막 남은 광주리의 보석들을 바라본다. 먼저는 주님께 참으로 죄송스럽고, 그리고 최선을 다하지 못한 나 자신에게 매우 안타깝고 서운한 마음이 든다. 그러면서 문득 사사 ... Read More »

중국 내 한국선교사 집단 추방을 어떻게 볼 것인가?

중국교회의 예배를 감시하고 있는 중국 경찰 (2018.03.22) (사진=Christian Post/ITV NEWS/Youtube 캡처)

현재 중국 내 선교 환경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 가운데 많은 선교사들이 중국을 떠났고, 특히 한국인 선교사들이 대거 추방을 당하는 안타까운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한국교회 선교 역사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 선교의 이러한 위기에 대해 지난 2018년 8월 6일, 월간 잡지 <현대종교>에서 “인터콥 암초로 중국선교 위기”라는 자극적인 제목의 글을 기고했다. 중국 내에서 대거 발생 중인 기독교 선교사 탄압이 인터콥이라는 선교단체가 ‘암초’가 ... Read More »

[국내/이슈] 이집트인 난민신청자들, ‘청와대 앞 단식 농성’ 왜?

시민단체들이 공개한 이집트인들의 난민 신청 이유. 거짓 사연으로 난민 신청을 한 이유로 무비자로 쉽게 입국이 가능하다는 것과, 취업을 위해 떠나왔고, 본국에 돌아가도 문제가 발생하지 않으며, 무슬림형제단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사진=난민대책국민행동/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

이집트인 난민신청자 10여 명이 지난 달 19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다. 단식이 이어지자 지난 5일에는 두 명이 쓰러져 병원으로 실려갔고, 13일에는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단식 농성장을 찾아 난민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겠다며 단식을 중단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들은 왜 이곳에서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는 것일까? 이 이집트인들은 대한민국 정부에 난민 신청을 했다가 기각되자 “한국정부가 자신들을 난민으로 인정해줄 때까지 단식하겠다”고 ... Read More »

[국제/미국/이슈] 9살 소년이 결정한 ‘성정체성’과 ‘자살’.. 사회의 책임은 없는가?

자멜 마일스 (사진=Leia pierce)

최근 발생한 게이 소년의 자살사건이 미국을 떠들썩하게 했다. 많은 언론들은 이 소년이 겪은 ‘집단 따돌림’에 집중하며, 성소수자 차별과 학원 폭력 문제에 대해서 조명했다. 그러나 최근 CBN 뉴스는 “어떻게 9세 소년이 자신이 ‘게이’라고 말하고, ‘자살’을 할 수 있는가?”를 반문하면서 이에 대한 사회적 책임에 대해 논했다. 지난 달 27일,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에 사는 9살 소년 자멜 마일스(Jamel Myles)가 친구들에게 커밍아웃(동성애자가 자기의 ... Read More »

[국내/이슈] 한국도 예외 없는 이상기온

2012년 한국 태풍 산바

지구촌이 이상고온과 가뭄, 홍수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한국도 예외 없이 올 여름 폭염이 기승을 부렸고, 태풍 ‘솔릭’은 이번 주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2018년 최고 기온은 8월 1일 41.0℃로 강원도 홍천에서 기록됐다. 이 날 북춘천(40.6℃), 의성(40.4℃), 양평(40.1℃), 충주(40.0℃)도 40도 이상인 것으로 측정됐다. 2018년 이전까지 40도 이상을 기록한 경우는 76년 전인 1942년 8월 1일 대구에서 단 한 번 ... Read More »

[국제/중동] 대미 관계 악화로 터키 경제위기 직면

터키 이스탄불의 한 환전소에서 직원이 터키 리라 지폐를 세고 있다. (사진=REUTERS/Murad Sezer)

미국인 앤드류 브런슨 목사를 가택 연금 중인 터키에 미국이 경제 제재 등 강경한 태도를 보이자 연일 터키 리라화가 하락하며 터키 경제에 적신호가 켜졌다. 이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미국발 ‘경제전쟁’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며, 새로운 동맹을 찾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다수의 외신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인 앤드류 브런슨 목사(Andrew Brunson)의 석방 요구를 수용하지 않고 있는 터키에 미국이 터키산 알루미늄∙철강 관세를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