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하지’] 사진으로 보는 ‘이슬람 메카 성지순례’

이슬람교의 성지순례 기간을 맞아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의 대사원을 찾은 전 세계의 무슬림들 (Muhammad Hamed/REUTERS)

이슬람교의 성지순례 기간을 맞아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의 대사원을 찾은 전 세계의 무슬림들 (Muhammad Hamed/REUTERS)

이슬람교의 다섯 가지 의무 중 하나인 메카 성지순례(하지)가 19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에서 시작됐다. 이슬람의 발상지인 사우디아라비아에는 매년 수백만의 무슬림들이 하지 의무를 지키기 위해 찾아온다. 사우디 내무부에 따르면 올해에는 200만 명 이상의 무슬림들이 전 세계 각지에서 메카를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슬람교도라면 ‘신앙고백, 하루 다섯 번 기도, 종교 구제금, 라마단 금식, 메카 성지순례’의 다섯 가지 의무를 지켜야 한다. 이 중 성지순례는 가장 중요한 것으로 여겨지며, 무슬림들은 일생에 한 번은 메카 성지순례에 참가해야 한다고 믿는다.

순례는 보통 닷새 동안 진행되며, 메카 대사원(마스지드 알 하람∙그랜드 모스크) 중앙의 육면체 돌덩어리인 카바 신전을 반 시계 방향으로 7바퀴 도는 것으로 시작한다. 석전 참배를 마친 순례객들은 ‘잠잠 우물’에서 성수를 마시는데, 이 곳은 아브라함의 아들 이스마엘이 갈증으로 울면서 발로 땅을 구르자 물이 솟은 곳이라고 여긴다.

한편, 매년 메카 성지순례에는 크고 작은 안전사고가 잇따랐다. 2015년 9월 24일, 미나에서 사탄 모양을 한 비석에 돌을 던지는 행사를 치를 때 수십만 명의 참배객이 일순간 엉키면서 1,000명 이상의 참배객들이 압사 당했다. 같은 해 9월 12일에는 대사원의 크레인이 붕괴되면서 107명이 사망했다.

메카 대사원에서는 2004년과 1998년에도 수 백 명이 압사하는 사고가 발생했고, 1990년에는 무려 1426명이 사망했다. 올해 5월에도 크레인이 붕괴되어 수많은 순례객들이 모이는 곳임에도 안전 장치들이 허술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기획/’하지’] ‘하지’ 후 공허한 귀환… 무슬림 전도의 중요한 기회
[기획/’하지’] 무슬림의 회복을 위해 일하시는 하나님 … 무슬림들, ‘하지’에서 예수를 만나다.
[기획/’하지’] 메카 성지 순례 중 사망사고 잇달아

카바 신전 주변에서 기도하고 있는 순례객들 (2018.08.19) (사진=Bandar Al-Dandani/AFP/Getty Images)

카바 신전 주변에서 기도하고 있는 순례객들 (2018.08.19) (사진=Bandar Al-Dandani/AFP/Getty Images)

이슬람교의 순례객들이 메카 외곽의 아라파트 산에 있는 나미라 사원을 향해 걸어가고 있다. (2018.08.20) (사진=AP Photo/Dar Yasin)

이슬람교의 순례객들이 메카 외곽의 아라파트 산에 있는 나미라 사원을 향해 걸어가고 있다. (2018.08.20) (사진=AP Photo/Dar Yasin)

성지순례에 참가한 여자 어린이 (사진=Ahmad Al-Rubaye/AFP/Getty Images)

성지순례에 참가한 여자 어린이 (사진=Ahmad Al-Rubaye/AFP/Getty Images)

무슬림 순례자들이 메카 성지 순례 기간 동안 자비의 산인 아라파트 산에 모여 있다. (2018.08.20) (사진=REUTERS/Zohra Bensemra)

무슬림 순례자들이 메카 성지 순례 기간 동안 자비의 산인 아라파트 산에 모여 있다. (2018.08.20) (사진=REUTERS/Zohra Bensemra)

무슬림 순례자들이 메카 외곽의 자비의 산(자발 알 라흐마)이라고도 알려진 아라파트 산에서 기도하고 있다. (2018.08.20) (사진=AP Photo/Dar Yasin)

무슬림 순례자들이 메카 외곽의 자비의 산(자발 알 라흐마)이라고도 알려진 아라파트 산에서 기도하고 있다. (2018.08.20) (사진=AP Photo/Dar Yasin)

무슬림들 중 일부는 메카 인근에 있는 빛의 산(자발 알 누르)에 올라 히라 동굴을 방문하기도 한다. 이슬람에서는 이슬람교 선지자 무함마드가 천사 가브리엘로부터 계시를 받은 곳이 히라 동굴이라고 믿는다. (사진=Mohammed Saber/EPA)

무슬림들 중 일부는 메카 인근에 있는 빛의 산(자발 알 누르)에 올라 히라 동굴을 방문하기도 한다. 이슬람에서는 이슬람교 선지자 무함마드가 천사 가브리엘로부터 계시를 받은 곳이 히라 동굴이라고 믿는다. (사진=Mohammed Saber/EPA)

[윤지언 기자] 2018-08-21 @18:14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