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동구타에서 남은 반군 퇴각 시작, 내전 종식되나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거점인 동구타 두마에 반군을 호송하기 위한 버스가 도착했다. 반군단체 자이시 이슬람은 지난 1일 두마에서 퇴각하여 시리아 북부 외곽의 자라블로스로 이동하는 데에 합의했다. (사진=사나통신/Manar al-Freih, Hazem Sabbagh)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거점인 동구타 두마에 반군을 호송하기 위한 버스가 도착했다. 반군단체 자이시 이슬람은 지난 1일 두마에서 퇴각하여 시리아 북부 외곽의 자라블로스로 이동하는 데에 합의했다. (사진=사나통신/Manar al-Freih, Hazem Sabbagh)

지난 7년간의 시리아 내전 중 최악의 피해를 낸 동구타 지역에서 마지막 남은 반군들이 2일부터 철수를 시작했다고 시리아 국영 사나통신이 밝혔다.

사나통신에 의하면, 지난 1일 반군 단체 ‘자이시 알이슬람(Jaish al-Islam)’과 정부군은 러시아의 중재 아래 ‘반군은 동구타 지역에서 철수하여 시리아 북부 외곽의 자라블로스(Jarablos) 지역으로 이동’하기로 합의했다.

이튿날(2일) 반군의 최후 거점인 동구타 두마(Douma) 지역으로 20대의 호송버스가 도착했고, 1065명의 반군과 그 가족들이 탑승하여 두마를 떠났다.

정부군은 반군이 자라블로스로 이동하는 동안 폭발물을 수송하지 못하도록 철저히 감시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월 중순부터 동구타의 남은 반군 거점을 상대로 한 정부군과 러시아군의무차별 폭격으로 동구타 주민 1천 600여 명이 숨지고 수천 명이 다쳤다. 동구타의 다른 반군 조직들은 러시아와 정부군의 무차별 폭격으로 철수에 합의한 뒤 북부 지역으로 이미 퇴각했다.

현재 정부군은 다마스커스 동부 지역의 95%를 탈환했고, 남은 반군들도 철수하고 있어 8년째에 접어든 내전의 승리를 예견하고 있다. 그러나 그동안 시리아 인구의 35만 명 이상이 사망하고, 558만 명 이상이 난민이 되는 등 시리아인들은 이루 말할 수 없는 큰 상처를 입었다.

[윤지언 기자] 2018-04-03 @17:47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