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민, “전주퀴어축제 반대한다” 목소리 높여

전주퀴어문화축제 포스터(2018년 4월 7일) (사진출처=전주퀴어문화축제)

전주퀴어문화축제 포스터 (사진=전주퀴어문화축제)

지난 12일 전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가 공식 출범, 4월 7일 전주에서 퀴어축제가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직위는 “성소수자 존재를 알려 이들에 대한 차별과 혐오를 극복하고 권리와 자긍심을 찾기 위해 4월 7일 전주 풍남문 광장에서 퀴어문화축제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전북 지역에서도 동성애·동성혼 관련 개헌반대 세미나가 개최되는 등 성소수자에 대한 보수적인 인식이 큰 것이 사실이다. 이에 전북지역 성소수자들이 당당하게 자신을 드러내는 축제를 열 계획이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퀴어축제에 앞서 지난 17일에 성소수자 부모모임 토크쇼를, 20일에는 성소수자를 주제로 한 영화를 상영했다. 토크쇼에는 전국(서울,경기,광주)의 성소수자 학부모들이 모였으며, 그 숫자는 단 9명에 불과했다.

전주시민들은 대체로 반대하는 분위기다. 전주시청 역시 이 집회를 허가한 적이 없다고 했다.

10월 28일 제주에서 열린 퀴어 축제 퍼레이드 참석자(우)들과 반대시위자들(좌)(사진출처=제주의소리)

작년 10월 28일 제주에서 열린 퀴어 축제 퍼레이드 참석자(우)들과 반대시위자들(좌)(사진출처=제주의소리)

전주의 학부모 커뮤니티에서는 “풍남문은 전주에서 유명한 관광지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다니는 곳이다. 우리 아이들이 보게 될까 무섭다.”고 입을 모았다. 다른 한 시민은 “교육의 도시, 양반의 도시라는 전주에서 이런 축제가 열린다니 갈수록 말세다. 반대 집회에 꼭 참여하겠다.”며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 한 학부모는 “이런 문화가 한국 사회에 퍼지게 된다면 제대로 된 성정체성 교육을 가정에서 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전주시기독교연합회(이하 연합회)는 “동성애 등 차별금지법이 한국사회를 위기로 내몰고 있다. 동성애는 도덕적으로 옳지 못하고 신앙에도 위배된다”고 밝혔다. 또 연합회는 “동성애는 남성과 여성, 여성과 남성이 만나 살아가라고 한 성경 말씀을 거스르는 일이다. 기독교 십계명으로도 금지된 일이기에 전주에서 열리는 퀴어축제를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4월 1일 부활절 예배 후 전주신흥중·고 정문에서 충경로 사거리까지 약 1㎞ 구간 동안 축제를 반대하는 ‘맞불 행진’을 할 계획이다.

한편, ‘차별금지법 제정과 혐오없는 지역사회를 위한 전북공동행동’이라는 시민단체(2017년 11월 8일 출범)는 이러한 반대에 대해 성명을 내고 “성소수자들 중 30% 이상이 자살 및 자해 시도를 했고, 혐오와 차별의 환경이 성소수자를 향한 폭력으로 큰 위협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국민일보의 “동성애자 차별 심각?… 3년간 인권위 진정 모두 각하·기각됐다”(2018년 3월 22일 보도) 기사에 따르면, 혐오와 차별이 이들을 위험한 상황에 이르게 한다는 이 같은 주장은 상당히 왜곡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3년간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 사건으로 접수된 동성애 양성애 다자성애 등 ‘성적지향’과 관련된 사건이 모두 각하되거나 기각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같은 사실은 한국 사회에서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이 극심하다는 동성애자들의 주장을 뒤집는 것으로, 사실상 차별행위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는 뜻이다.

국가인권위 법령에 따르면 각하나 기각은 사실이 아닌 것이 명백하거나 객관적 증거가 없을 때, 인권침해·차별행위가 없을 때, 사건 취하 등의 경우 내리는 결정이다. 또한 국가인권위원회가 설립된 2001년 이후 지난 16년간 성적지향을 이유로 내려진 권고결정은 11건에 불과했다.

고영일 변호사(법무법인 추양)는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성적지향과 관련된 사건은 연평균 한 건도 발생하지 않고 그나마 11건의 권고도 동성애 관련 현수막 철거 반발, 청소년 유해 매체물 지정 해제 요청, 헌혈 문진 시 동성애 접촉 여부 질문조항 폐지와 관련된 것”이라며 “이는 개인의 인권침해나 차별보다 동성애자들이 사회문제로 이슈화시키기 위한 ‘기획진정’ 성격이 짙다”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 

[독자기고]제주에서 퀴어문화축제, 주민 반발에도 강행, 참가자 다수가 청소년

[양서희 기자] 2018-03-28 @15:3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