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맨해튼 차량테러, 용의자는 우즈벡인 IS 추종자

수사관들이 뉴욕 트럭 돌진 테러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Don Emmert/AFP/Getty Image)

수사관들이 뉴욕 트럭 돌진 테러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Don Emmert/AFP/Getty Image)

지난 31, 뉴욕 맨해튼에서 차량 돌진 테러가 발생해 8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다. 용의자 사이풀로 사이포브(Sayfullo Saipov)는 현장에서 생포됐다. 그는 우즈베키스탄 출신의 이민자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추종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CNN 등 다수 매체에 따르면, 지난 화요일(31, 현지시간) 오후 3시 경 맨해튼 남부 챔버스 거리 인근의 허드슨 강을 따라 나 있는 자전거 도로로 트럭이 돌진했다. 행인과 자전거 이용자들, 고등학교 통학버스와 충돌하여 8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다. 사망자 중 6명은 현장에서 즉사했으며, 2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망자에는 벨기에인 1명과 아르헨티아에서 온 여행객 5명이 포함됐다. 아르헨티나인들은 졸업 30주년을 기념해 뉴욕으로 함께 여행 온 친구들이었다.

용의자는 사이풀로 사이포브(29) 2010비자추첨제를 통해 합법적으로 미국으로 건너 왔다. 뉴저지에 거주하며 세계 최대 차량공유업체 우버(Uber)’의 운전사로 일했다. 그는 출동한 경찰에 의해 복부에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용의자는 중태이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즈(NYT)에 따르면, 범행에 사용된 트럭에서는 “IS를 위해 이 일을 한다고 아랍어로 적힌 쪽지가 발견됐다. 목격자들에 의하면 그는 범행 직후 알라후 아크바르”(Allahu Akbar.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를 외쳤다고 한다.

뉴욕 시장 빌 드 블라시오(Bill de Blasio)는 이 사건을 즉각 테러행위로 규정했다. 뉴욕남부지검은1, 사이포프를 테러 혐의로 기소했다. FBI와 뉴욕경찰(NYPD) 등이 공조 수사를 벌였다.

미국 수사당국에 따르면 사이포브는 약 1년 전부터 스마트폰으로 IS 선전 영상을 보며 범행을 계획해왔다. 그의 휴대전화에는 3800장의 사진과 90개의 동영상이 발견됐는데, 대부분 IS 대원들이 포로와 죄수를 무참하게 살해하는 장면이었다.

그는 IS 지도자 아부바크르 알 바그다디가 “이라크에서 무슬림이 학살되고 있는데 미국의 무슬림들은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며 공격을 촉구하는 영상에서 특히 영감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그리고 2개월 전 최대 살상을 위해 트럭을 이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뉴욕남부지검의 기소장에 따르면, 그는 최대한 많은 사람을 죽이기 위해 할로윈 데이를 범행 날짜로 택했으며, 911테러 현장인 세계무역센터 인근에서 1차 공격 후 브루클린 브리지로 이동해 2차 공격을 감행할 계획이었으나 통학버스와 부딪히면서 무산됐다. 브루클린 브리지는 뉴욕맨해튼과 브루클린을 잇는 다리로 뉴욕의 관광 명소이다.

입원 조사 중에도 사이풀로는 자신의 행위를 기뻐하고, 매우 자랑스러워 하였으며, 병원에 IS 깃발을 걸어도 되냐는 등 이번 테러에 대해 상당한 만족감을 보이고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고 경찰 당국은 전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사이풀로가 미 영주권을 받은 경로인 비자추첨제를 폐지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자 추첨제는 인종적 다양성을 존중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미국 이민이 5만명 미달인 국가 출신으로부터 이민 신청을 받은 뒤 무작위 추첨으로 5만 개의 영주권을 발급하는 제도이다.

가디언(Guardian)지는, 용의자의 출신지에 대해, 지난 4월 러시아 상트삐쩨르부르그의 지하철 폭발물 공격도 22세의 키르기즈스탄 오쉬 출신의 우즈벡 인이었고, 새해 첫 날 밤 이스탄불 나이트클럽 테러 용의자도 우즈벡 출신이었다며, 전문가들이 이러한 현상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통적으로 온건 이슬람 국가였던 중앙아시아에서 정치와 경제 불안의 요소로 인해 더 많은 이들이 극단주의자로 변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이번 테러가 IS를 추종하는 자생적 테러리스트, ‘외로운 늑대의 소행임이 당국에 의해 밝혀졌으나 정작 IS는 배후로 나서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것이 그가 순교하지 않았기 때문에 종교적으로 미흡하다 여기고 배후 주장을 하지 않았을 가능성과 미 당국이 조사를 통해 먼저 IS 추종자임을 밝혔기 때문에 굳이 나서서 주장할 필요가 없어졌다 등의 이유를 거론했다.

극단주의 감시단체 시테의 리타 카츠 대표는 “IS의 배후 주장이 이렇게 늦어지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면서 여러 가지 이유를 추측해 볼 수 있으나 테러범이 생포됐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IS 수도’ 락까 탈환… 그러나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윤지언 기자] 2017-11-03 @10:3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